난임 다학제 진료

차 여성의학연구소 분당이 여러 진료과 전문의가 난임 부부 진료에 함께 참여하는 ‘난임 다학제 진료’를 도입합니다.

예전에 비해 난임 부부의 나이가 증가함에 따라 갑상선질환, 대사질환, 면역질환, 비만, 우울증 등 여러 기저 질환을 동반한 환자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실제 분당차병원에 2018년 내원한 난임 여성 3,373명을 조사한 결과, 17.8%(601명)가 기저질환을 동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요 질환으로는 심장·대사질환(28.0%), 갑상선·내분비질환(27.2%), 부인과(15.7%), 류마티스(7.1%), 호흡기(7.1%) 순으로 드러나 난임 치료에 앞서 기저질환의 치료가 임신 성공률 여부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심장·대사질환의 경우는 심전도 이상, 콜레스테롤 상승, 고혈압, 고지혈증 등의 소견을 보이는 군이 많았으며, 내분비 질환으로는 갑상선 및 당뇨 등의 질환을 동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와 함께 근종과 자궁내막증 등 부인과 질환이 있는 경우도 상당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난임과 밀접하게 연관되는 갑상선 내분비 질환이나 자궁선근증의 경우 반드시 난임 의료진을 동반해 진료 받는 것이 난임 치료에 중요합니다.
이에 차 여성의학연구소 분당 의료진은 물론 부인과, 심장내과, 내분비내과, 정신건강의학과, 소아청소년과 등 여러 진료과 전문의들과 부부가 한 자리에 모여 치료 방향을 결정하는 ‘난임 다학제 진료’로 난임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도입해 임신성공률을 높이고 있습니다.